[증산도책자 무료신청~!<--클릭]-책무료보내드립니다.

 

선천에서 후천으로 개벽하는 우주1년

 

선천에서 후천으로 개벽하는 우주1년

우주 1년은 크게 양의 시간대인 봄여름 선천先天과, 음의 시간대인 가을겨울 후천後天으로 나뉜다. 129,600년 가운데 선천 봄여름이 64,800년이다. 이것은 '자연의 선후천 시간'이다. 선 후천의 개벽을 통하여 우주의 계절이 변화하며 인간이 탄생하고 자라고 열매를 맺는다.

 

그런데 자연의 선후천과는 또 다른, 인간이 역사 무대에서 활동하는 문명의 선후천 시간이 있다. 그 문명의 선후천 시간은 봄에서 여름철까지 선천 5만년, 가을에서 겨울초까지 후천 5만년, 도합 10만년이다. 나머지 약 3만년은 인간과 일체 생물이 지구상에 살 수 없는 기나긴 빙하기이다. 우주1년 변화의 마디가 개벽이다. 그 개벽을 통하여 생장염장하는 우주의 4계절에 인간이 출현하고 가을개벽으로 성숙이 되는것이다.   

현재 지구촌에 살고 있는 인류는 언제 출현한 것일까? 

현생 인류는 바로 '이번 우주 1년'의 선천 개벽을 통하여 태어났다. 지금으로부터 약 4.5만년 전에서 1만년 전까지 지구에 광범위하게 살았던 크로마뇽인을 현생 인류(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의 직계 조상으로 본다.

 

또한 오늘의 문명은 약 1만년 전에 기후대변혁으로 출현했으며 전설처럼 전해오는 아틀란티스 문명도 이때 사라진 것이다. '어느 날 이 섬 전체에 무어라 형용할 수 없는 끔찍한 재앙이 몰아닥쳤다. 그로 인해 아틀란티스는 화산 폭발과 해일에 덮인 채 24시간도 못되어 바다 밑으로 가라앉고 말았다.' 이것이 플라톤이 기록한 아틀란티스 대륙의 최후이다.
 

이렇듯 지구상에는 인간과 문명이 나타났다 소멸하는 충격적인 대변혁이 주기적으로 끊이지 않는다.

그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천지개벽도 음양이 '사시로 순화'하는 이치를 따라 이루어지는 것이니라.

 

해답이 '개벽開闢'이라는 두 글자에 들어 있다. 

본래 '개벽'이란 '천지개벽天地開闢'에서 온 말로서 '하늘땅이 처음으로 열린 시원개벽'을 의미한다. 즉, '카오스(무질서)에서 코스모스(질서)가 열렸다'는 뜻이다. 그런데 이 말씀에서 4계절로 새로운 시간 질서를 열며 돌아 가는 것, 그 변화의 마디를 '천지개벽'이라고 하셨다. 봄개벽, 여름개벽, 가을개벽, 겨울개벽!
 

이 가운데 우리 인간에게 가장 중요하고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이 선천 '봄개벽'과 후천 '가을개벽'이다.

선천 봄개벽은 천지에서 인간을 낳아 기르는 주기인 우주1년의 시작을 의미하며,

후천 가을개벽은 인간과 만물이 성숙하여 열매 맺는 '개벽운동의 완결판'이다.

 

선천 봄여름은 양운동, 역운동의 때이고, 후천 가을겨울은 음운동, 순운동을 하는 때이다. 선후천 개벽은 그 기운이, 천지질서가 한순간에 정반대로 뒤집어지는 변혁이기 때문에 그 충격이 이루 말할 수 없는 큰 것이다.  

그런데 선천개벽은 인류가 태어나기 이전의 사건이므로 어떤 인간도 직접 체험하지 못한다. 반면에 후천개벽은 여름철 말에 사는 지구촌의 모든 인간이 살아서 직접 극복해야 하는 전대미문의 대변혁이다.

이 전편내용에 우주 1년의 시간주기를 보시면 오늘 내용중 아틀란티스같은 황금시대의 문명들은 지구의 소개벽. 즉 우주의 한달이 바뀌는 10,800년 주기의 변혁때 사라진 것이되는 것이죠. 

현재 지구촌에서 수많은 자연 재해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미 변혁의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미래학자들이 말한, 동서와 고금이 한결같이 말한 변혁 이후에는 용화세계와 지상낙원같은때가 온다고 합니다.  

 

증산도책자 무료신청~!<--클릭]-책무료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