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산도의 핵심 가르침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후천개벽입니다. 이건 무슨 말일까요? 지금은 선천인 우주의 여름철이 모두 끝나고 후천인 우주의 가을철이 새로 시작되는 때라는 것입니다. 새로운 시대에 맞게 새로운 인간으로 다시 태어나라는 것이 증산도 가르침의 핵심입니다.


그러면 우주가을의 핵심 정신은 무엇일까요? 그것을 증산 상제님은 한마디로 원시반본(原始返本)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원시반본은 ‘근원 원(原), 처음 시(始), 돌이킬 반(返), 근본 본(本)’ 이라는 글자 뜻 그대로, 본래 시작했던 근본 뿌리로 다시 돌아간다는 뜻입니다.
이 나무 그림을 한번 보시죠.
봄 여름에는 나무뿌리가 땅속의 물기운을 끌어올려 나뭇가지와 이파리로 올려보냅니다. 하지만 가을이 되면 나무가지와 이파리에 있던 진액이 다시 뿌리 쪽으로 모이기 시작합니다. 이것이 바로 나무의 생명력이 본래의 근본자리로 다시 돌아가는 원시반본의 모습입니다. 만약 가을에 나무가 진액을 뿌리로 돌려보내지 않으면 어떻게 될까요? 그 나무는 결국 추운 가을 겨울을 넘기지 못하고 말라 비틀어져 죽어버리고 맙니다. 물론 그 이듬해에는 다시 싹을 틔우지 못하죠.
인간도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우주의 가을이 되면, 모든 인간이 자신의 순수한 본성자리로 다시 돌아가야 합니다. 혈통적으로도 자신의 뿌리를 찾아야 하고, 영적으로도 자기 영혼의 순수모습을 되찾아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개벽철에 자신의 생명이 연기처럼 흩어져 버리고 맙니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생명의 원시반본을 성취할 수 있을까요? 상제님은 그 해답을 이렇게 내려주셨습니다.
첫째는 자기 조상신을 잘 모시라고 하셨습니다.
둘째는 자기 민족의 뿌리를 잘 받들라고 하셨습니다.
셋째는 자기 생명의 뿌리를 찾기 위해 태을주 수도를 하라고 하셨습니다.
특히 태을주 수도가 증산도의 핵심인데, 도장에 나오시면 태을주 수도법을 전수받을 수 있습니다.